연예/스포츠뉴스

IOC, ‘파티·성관계 없는 도쿄올림픽’

컨텐츠 정보

본문

2890154480_7OZAFNje_afeb3b4e0537582f34dc55a0608c60995794b1aa.jpg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올해 예정된 도쿄올림픽에 앞서 선수와 코치진 등이 지켜야 할 규범집을 내놨다. 통상 행사나 경기 뒤 열리던 파티, 혹은 성관계를 포함한 신체접촉이 금지됐다. 코로나19 감염 위험을 최소화하겠다는 이유다.

IOC와 국제패럴림픽위원회·도쿄올림픽조직위원회는 참가 선수단에 나눠줄 규범집을 3일(현지시간) 공개했다. 각국 대표단이 올림픽과 페럴림픽 대회 기간 지켜야 할 규칙을 담은 책자로 33쪽 분량이다. 책자에는 신체접촉 외에도 노래나 응원을 금지하는 내용도 들어갔다.

규범집은 “악수와 포옹을 포함한 신체접촉을 피한다”라고 언급하면서 “타인과 신체적 교류를 최소한으로 유지한다”고 규정했다. 개인 간 2m 이상 사회적 거리두기도 여기 포함된다. 외신들은 이를 사실상 경기장 밖에서 선수들 사이 성관계를 금지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올림픽 선수촌에서 선수들 사이 사적인 신체접촉 등 교류가 잦은 건 공공연한 사실이다.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당시에는 92개국 2925명 선수단에 피임기구 총 11만개가 제공됐다. 한 명당 37개에 달하는 양이다. 선수단 1만500명이 모인 2016년 브라질 리우올림픽에서는 한 명당 42개 분량인 피임기구 45만개가 뿌려졌다. 2012년 런던 올림픽에 참여했던 미국 수영선수 라이언 녹티는 한 인터뷰에서 “올림픽 선수촌에 머무르는 17일 동안 선수 중 70~75%가 성관계를 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쇼핑이나 식당 방문도 금지돼 공항 면세점 방문마저 쉽지 않을 전망이다. IOC는 규범집에 “관광지나 상점, 식당이나 주점을 방문해서는 안 된다”라고 적었다. 앞서 IOC는 선수단이 각자 일정이 끝나는 대로 선수촌을 떠나 곧장 본국으로 돌아가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사전 허가 없이는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없고 실내에서는 음식물 섭취와 수면 때를 제외하면 마스크 착용이 의무다. 감염자 동선 파악을 위해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도 내려받아야 한다.

코로나19 검사 등 더 세부적인 사항이 추후 또다른 규범집으로 발간다. 선수촌 밖에서의 교류, 경기장 이동 시 지켜야 할 규칙 등도 발표될 전망이다. 크리스토프 두비 IOC 수석국장은 “올림픽과 페럴림픽에 참여하는 모든 이들의 건강과 안전이 우리의 최우선 과제다. 규범집을 만든 이유도 그 때문”이라면서 “모든 이들을 각각 건강하고 안전하게, 활발히 올림픽에 참여하게 하려는 규범”이라고 설명했다.

올림픽 참가자들은 일본 입국에 앞서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증빙할 수 있는 서류 등을 제출해야 한다. 다만 백신 접종은 의무사항이 아니다. IOC는 봄이 지나면 규범을 내용을 일부 보충할 계획이다. 두비 국장은 올림픽을 가까이 앞두고서도 필요에 따라 규범을 변경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IOC는 공식적으로 도쿄올림픽 일정 연기나 취소 가능성을 부인하고 있다. 지난달 일본 전역에서 코로나19 일일 확진자 수가 6000명 위로 치솟으면서 대회 개최가 불가능한 것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됐다. 더타임스는 지난달 21일 일 정부가 코로나19 대유행 여파로 도쿄올림픽을 취소하고 대신 2032년 올림픽을 유치하는 방안을 모색 중이라고 보도하기도 했다. 일본 내 확진자 수는 2일 기준 2313명까지 내려간 상태다.

조효석 기자 [email protected]

관련자료

댓글 1
Total 4,140 / 1 Page
골 침묵 깬 황희찬, 교체 투입 4분 만에 보여준 존재감

 잠잠하던 '황소' 황희찬이 마침내 터졌다. 모처럼 득점포를 가동하며 라이흐치히의 독일축구협회(DFB) 포칼 4강 진출에 기여했다. 라이프치히는…

'작년 불펜 ERA 2위' LG, 올해도 뒷문은 안전할까

지난해 불펜 평균자책점이 가장 낮은 팀은 키움 히어로즈(4.33)였다. 조상우, 안우진, 이영준, 오주원, 김상수 등 가용할 수 있는 불펜 자원…

'리베로 최고연봉' 오지영, 인삼공사 수비 '최후의 보루'

V리그 여자부의 막판 순위 싸움이 한치 앞을 모르게 치열해지고 있다.이영택 감독이 이끄는 KGC인삼공사는 3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

도쿄올림픽, '해외 관중' 수용 여부 이달 중 결론 낸다

 오는 7월 열리는 2020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이 해외 관중 수용 여부를 이달 안에 결정하기로 했다.일본 NHK에 따르면 3일 도쿄올림픽 조직위…

4위 삼성생명, 1위 우리은행 잡고 챔프전 진출

여자 프로농구 용인 삼성생명이 정규리그 4위 팀으로는 20년 만에 챔피언결정전에 진출했다.삼성생명은 3일 아산 이순신체육관에서 열린 정규리그 1…

빛나는 질주 강영서, 알파인스키 유럽대회 준우승

여자 알파인스키의 에이스 강영서(24·부산시체육회·사진)가 코로나19와 열악한 지원으로 인한 훈련 부족 속에서도 국제스키연맹(FIS) 레이스 오…

봤지! 12시즌 연속 20골… 나이는 잊었다, 멈추지 않는 ‘득점 기계’ 호날두

‘슈퍼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6·유벤투스)가 자신의 리그 통산 600번째 경기에서 12시즌 연속 20골을 터뜨리는 나이 잊은 활약을 펼쳤다…

도쿄올림픽 기정사실화?… 대한체육회 ‘백신 확보’ 나서

코로나19 여파로 1년을 연기한 도쿄올림픽은 이제 개최를 기정사실화 하고 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 그리고 일…

삼성생명, 4위로 20년만에 챔프전 진출 이변

여자 프로농구 용인 삼성생명이 정규리그 4위로는 20년 만에 챔피언결정전에 진출했다. 정규리그 1위 아산 우리은행을 상대로 리버스 스윕(1패 후…

11.4 패치로 돌아오는 LCK

‘2021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시즌 정규 리그가 7주차에 돌입한다. 4일 KT 롤스터 대 DRX전부터는 11.4 패치를 적…

이마트 야구단 새 이름으로 '랜더스' 유력… 5일 발표할 듯 댓글 1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프로야구 SK 와이번스를 인수한 신세계그룹 이마트의 새 구단 명칭이 'SSG 랜더스(Landers)'로 굳어지…

‘축구황제’ 펠레, 코로나 백신 맞으며 ‘따봉’…방역수칙 동참 당부도

“오늘은 잊을 수 없는 날이다.”‘축구황제’ 펠레(81·브라질)가 코로나19 백신을 맞으며 만족스러운 듯 엄지손가락으로 ‘따봉’ 제스처를 취했다…

류현진 숨기는 토론토, 양키스와의 시범경기 미출전 “미리 볼 필요 없다”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토론토 블루제이스가 에이스 류현진(34)의 시범경기 등판 일정 공개를 미루면서 전력을 숨기고 있다. 특히 같은 지구 라…

레이커스 맞대결서 부커 빠지고도 승리한 피닉스, 서부 4위→2위 급행

미국 프로농구(NBA) 서부 콘퍼런스 4위였던 피닉스 선즈가 LA 레이커스와의 맞대결에서 승리하면서 2위로 치고 나갔다. 피니긋 에이스 데빈 부…

도쿄올림픽 개최 기정사실화? 오늘밤 관중 대책 회의

코로나19 대유행에 휩쓸려 1년을 연기한 도쿄올림픽이 관중의 함성에 둘러싸여 성화를 점화할까.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개최국 일본의 올림픽 …

강철체력·여전한 골감각 호날두, 12시즌 연속 20골 고지

‘슈퍼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6·유벤투스)가 자신의 리그 통산 600번째 경기에서 12시즌 연속 20골을 터뜨리는 나이 잊은 활약을 펼쳤다…

최근글


새댓글


멤버 포인트 랭킹 - 월 1등 5만포 지급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