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뉴스

고진영-김세영, 게인브리지 LPGA서 시즌 첫 ‘격돌’

컨텐츠 정보

본문

2728283971_p13AusP2_8129585cc78110df28f463de593bd6cc4a216179.jpg

세계랭킹 1위 고진영(26)과 2위 김세영(28)이 2021 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게인브리지 LPGA(총상금 200만달러)에서 시즌 첫 우승에 도전한다.

두 선수는 25일부터 나흘 동안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레이크 노나 골프 앤 컨트리클럽(파72·6701야드)에서 열리는 이번 대회에서 한 시즌의 대장정을 시작한다.

이번 대회는 사실상의 개막전 같은 성격을 갖는다. 지난달 다이아몬드 리조트 챔피언스 토너먼트는 최근 시즌 우승자 25명에게만 출전 자격을 줘 많은 선수들이 출전하지 못했고, 고진영·김세영도 마찬가지였다. 이번 대회엔 120명이 출전해 3월 LPGA 드라이브온 챔피언십-KIA 클래식으로 이어지는 본격적인 시즌 일정의 포문을 열게 된다.

아무래도 랭킹 1·2위인 고진영-김세영의 격돌에 관심이 모인다. 두 선수는 지난해 랭킹 1위를 다투며 여자 골프 무대를 양분했다. 고진영은 코로나19로 LPGA 투어 4개 대회만 출전하고도 마지막에 스퍼트를 올려 2년 연속 상금왕에 올랐다. 지난해 12월 열린 CME 그룹 투어 챔피언십 우승컵을 들어 올리며 투어 통산 7승을 달성한 게 주효했다.

지난해 우승 이후 귀국해 훈련해온 고진영은 지난 17일 미국으로 출발해 시즌을 일찍 준비하고 있다. 올 시즌 고진영이 상금왕 3연패를 달성한다면 한국 선수 최초다. 다른 나라까지 범위를 넓혀도 2000년 이후 애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 2001~2005년 5연패, 로레나 오초아(멕시코)가 2006~2008년 달성한 3연패가 유이하다.

2728283971_uUZCfwVi_19b53d3d4a64eb768679c1f87a67b33a6211d7be.jpg

김세영은 지난해 9개 대회에 출전해 메이저대회인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 우승을 포함해 시즌 2승을 거뒀다. 시즌 종료 땐 생애 첫 올해의 선수상을 수상하는 영광도 안았다. 하지만 여전히 랭킹은 고진영에 이은 2위. 올 시즌은 세계 최강자 자리까지 노릴 김세영은 고진영을 넘어야 한다. 지난해 시즌 최종전(CME 그룹 챔피언십)에선 고진영이 우승, 김세영이 공동 2위를 기록한 바 있다.

그 외 박성현(28) 이정은(25) 허미정(32) 양희영(32) 전인지(27) 박희영(34) 등도 이번 대회에 나선다. 한국 선수들은 지난해 열린 3개 메이저대회를 싹쓸이하는 등 7승을 합작해 6년째 최다 우승국의 지위를 유지했다. 올해도 이변이 없다면 한국 선수들의 선전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흥미를 끄는 건 소렌스탐의 출전이다. 왕년의 ‘골프 여제’였던 소렌스탐은 2008년 은퇴 뒤 13년 만에 LPGA 투어 정규대회 출전을 결정했다. 소렌스탐은 지난달 다이아몬드 리조트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에 출전하긴 했지만, 그 땐 선수가 아닌 유명인사 타이틀을 달고 이벤트성으로 대회에 나섰다. 이번엔 똑같은 선수로서 정면 승부를 펼칠 예정이다. 소렌스탐은 “이번 여름 시니어 US여자오픈에 출전하는 것이 목표”라며 “동네에서 열리는 대회라 출전을 결심했는데 우리 아이들과 친구들이 와서 구경하는 것도 재밌을 것 같다”고 밝혔다.

이동환 기자 [email protected]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3,981 / 1 Page
“가서 잘하고 와!” 추신수, 공항서 아내와 눈물의 작별

한국프로야구(KBO)에 입성하기 위해 한국행 비행기에 오르는 추신수(39·신세계)가 공항에서 아내 하원미씨와 눈물의 작별인사를 했다.하씨는 25…

부산시설공단, 동점 고비 넘고 여 핸드볼 챔프 노린다

전반전과 후반전 각각 세 번이나 아찔한 동점 상황이 나왔다. 한국 여자 핸드볼 최고의 선수들답게 그야말로 한치의 양보도 없는 빅 게임을 펼친 것…

강등 경쟁에 익숙한 인천, '생존왕' 꼬리표 떼어낼까

  인천 유나이티드(이하 인천) 하면 떠오르는 이미지는 '생존왕'이다. 인천은 2013년 K리그1 승강제 도입 이후 단 한 차례도 2부리그로 강…

노력하는 '야잘잘' 이형종, 문제는 '부상'

 2021 KBO리그에서 LG 트윈스는 1994년 통합 우승 이후 27년 만의 우승을 노린다. LG의 최대 장점은 두터운 선수층이다. 그중에서도…

타이거 우즈, 다리뼈 산산조각... 다시 설 수 있을까

 자동차를 몰고 가다 차량이 뒤집어지는 큰 사고를 당한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가 다리의 여러 곳이 부러져 수술을 받았다. (관련 기사 : '…

외곽포 11개로 3연승…선두 경쟁 불 짚힌 현대모비스

울산 현대모비스가 A매치 브레이크 이후 첫 경기에서 제공권 장악에 이은 외곽포로 3연승을 이어가며 리그 후반기 선두 경쟁의 불씨를 지폈다.현대모…

“내가 슈워버보다 못하다고?” 추신수, 한국행 결심 이유

추신수(39)가 한국행을 결심하게 된 계기로 왼손 거포 외야수 카일 슈워버(28)의 계약 소식을 꼽았다. 자신보다 젊지만, 성적이 떨어지는 슈워…

‘공중 장악’ 클리퍼스, 5연승 워싱턴 격추

미국 프로농구(NBA) LA 클리퍼스가 24일(한국시간) 서부 단독 2위로 올라섰다. 전날 LA 레이커스에 3연패를 안기며 5연승을 달렸던 워싱…

‘虎’사다마… 타이거 우즈, 골프 인생 최대 위기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6·미국)는 만 50세부터 가능한 시니어 전향을 준비할 나이에 차량 전복사고로 두 다리에 심각한 부상을 입으면서 선…

[PGI.S] 아프리카, 3주 연속 파이널 진출

아프리카 프릭스가 3주 연속 위클리 파이널에 진출했다.아프리카는 24일 인천 중구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 스튜디오파라다이스에서 열린 ‘2021 P…

[PGI.S] T1, 3주차 만에 첫 파이널 行

T1이 3주차 만에 처음으로 위클리 파이널에 진출했다.T1은 24일 인천 중구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 스튜디오파라다이스에서 열린 ‘2021 PUB…

2021 오버워치 리그, 4월 개막

‘2021 오버워치 리그’가 오는 4월17일 공식 개막한다.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는 지난 21일 자사 게임을 소개하는 온라인 행사 ‘블리즈컨라인’…

경남FC, NH농협은행 홈 유니폼 입는다

 NH농협은행 경남본부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메인 스폰서가 되어 경남FC를 후원한다. 프로축구 경남FC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2부 리그에 출…

추신수 한국행, 젊지만 성적 부진한 슈워버보다 못한 조건 때문

추신수(39)가 한국행을 결심하게 된 계기로 왼손 거포 외야수 카일 슈워버(28)의 계약 소식을 꼽았다. 자신보다 젊지만, 성적이 떨어지는 슈워…

V-리그 여자부 정상 진행…“경기운영 인원 음성 판정”

코로나19로 인한 피해가 우려됐던 프로배구 V-리그 여자부 경기가 정상적으로 진행된다.한국배구연맹(KOVO)는 24일 “여자부는 오늘 경기(오후…

학교폭력 선수, 성인 돼서도 선수생활 제동 걸린다

학교폭력을 저지른 운동선수가 선수 생활을 하는 데 프로는 물론 대학과 실업팀에서도 제약이 따를 전망이다. 앞으로 학교폭력 이력을 구단이 입단에 …

최근글


새댓글


게시물 랭킹 -월별 포인트 제공


알림 0